공지사항성명/논평언론과인의협
성명/논평

 
내용없음 제  목 | [보건의료단체연합] [성명] ‘1인 1개소법’은 정당하다. 위헌소송 흔들기 여론몰이를 즉각 중단하라.
내용없음 작성자 | 관리자
내용없음 작성일자 | 16-09-06 13:01
내용없음 조회수 | 2,724  
   kfhr성명_1인1개소법_20160905.hwp (16.0K) [1] DATE : 2016-09-06 13:01:28

[성명] ‘11개소법은 정당하다. 위헌소송 흔들기 여론몰이를 즉각 중단하라.

 

 

‘11개소법’(의료법 제33조제8) 위헌심판 판결을 앞두고 언론사들의 위헌소송 흔들기 기사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조선, 동아, 국민일보 등 주요 신문과 의약계 언론들은 일부 네트워크 병원들의 주장인 ‘11개소법이 환자들의 선택권을 침해하는 과잉규제라거나 ‘11개소법은 서울대학교 병원같은 비영리법인이나 의료법인의 의료기관 운영을 불법으로 규정하는 것이라는 내용을 보도하고 있다.

 

 

사실 이러한 주장들은 처음은 아니며 위헌심판 재청의 당사자인 유디치과 등은 위헌심판 공개변론 전후에 기자회견 등을 통해 사실도 아닌 내용을 근거로 여론몰이 시도를 해왔고 특히 11개소법과 무관한 의료법인들까지 문제가 된다고 주장해왔다. 올 초에도 이러한 문제제기로 정상적으로 운영되는 네트워크 병의원들의 반발을 산 바 있다. 이번에는 서울대 병원을 직접 거론함으로써 새롭게 여론의 주목을 받고자 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러한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복지부가 명백하게 밝혔다. 지난 30일 보도설명자료를 통해 ‘11개소법은 건전한 의료질서를 위한 조항이며, ‘서울대 병원 등은 법인이 설치한 의료기관으로서 의료인을 수범주체로 둔 11개소법에 해당되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히 밝혔다. 특히 11개소법에 대해 의료인이 의료행위를 직접 수행할 수 있는 장소적 범위 내에서만 의료기기관의 개설·운영을 허용하여 의료인의 진료책임과 의료의 공공성을 제고하려는 입법취지임을 분명히 하였다.

 

  

우리나라의 의료법은 영리추구를 제한하기 위해 법인에 대해서는 비영리법인을 통한 영리추구 규제를, 의료인에 대해서는 장소적 제한을 통한 영리추구 규제를 두고 있다. 일부 의료인들이 개정 전 11개소 원칙을 악용하여 과잉진료와 불법진료를 자행, 사회적 문제를 일으킨 바, 의료법 정신을 확고히 하기 위해 개정된 것이 현재의 11개소 법이다.

    

  

오히려 지금 우리 사회 의료현실은 과도한 전문병원의 만연과 대형병원으로의 쏠림 현상, 이로 인한 과잉진료와 의료비 부담 증가, 영리자회사 및 부대사업 등으로 인한 의료기관들의 영리규제 완화들이 문제가 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 상황에서 복지부도 11개소법만은 공공성 제고를 위해 필요하다고 발표한 것은 이 11개소 법이 국민건강을 위한 최소한의 안전장치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최근 11개소법을 흔들려는 언론과 일부 의료기관들의 여론몰이식 기사 양산은 국민건강을 위험에 빠뜨리는 것이다. 11개소법은 국민건강권을 명시한 우리나라 헌법정신을 지키기 위한 법 조항이다. ()

 

    

     

 

2016. 9. 5.

건강권실현을 위한 보건의료단체연합

(건강사회를위한약사회 건강사회를위한치과의사회 노동건강연대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참의료실현청년한의사회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