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성명/논평언론과인의협
성명/논평

 
내용없음 제  목 | [성명] 판문점 선언을 지지하고 한반도 평화 정책의 성공을 기원한다.
내용없음 작성자 | 관리자
내용없음 작성일자 | 18-05-03 14:56
내용없음 조회수 | 164  
   [보도자료][성명서]_판문점_선언을_지지하고_한반도_평화_정책의_성공을_기원한다.___0503.hwp (37.0K) [2] DATE : 2018-05-03 14:56:36

 

 

 

0002188111_002_20180503082108272.jpg

 <사진출처: 오마이 뉴스>

 

 

판문점 선언을 지지하고 한반도 평화 정책의 성공을 기원한다.

 

- 한반도 평화 정착은 분단으로 인한 고통의 강력한 치유책.

- 평화정착 노력에 대한 비난은 평화를 위협하는 위험한 행동

 

427일 남북 정상은 한반도 비핵화와 종전, 평화를 약속하는 판문점 선언을 했다. 이는 불과 수개월 전까지만 해도 한반도에 드리워졌던 전쟁의 위협을 걷어내고 핵전쟁의 위험으로부터 한반도 평화를 지키려는 약속으로 매우 중요한 진전이다. 따라서 앞으로 한반도 평화정착으로 가기 위해서는 북미회담, 비핵화 일정, 종전 선언과 평화 협정 체결 등의 중요한 단계들이 남아있지만, 한반도 평화를 위한 판문점 선언에 대한 국민적 지지는 전적으로 온당하다.

 

역사적으로 사람들의 생명을 가장 많이 앗아간 두 가지 원인은 전쟁과 전염병이었다. 그리고 전쟁은 현대 의학이 발전한 지금 인간의 생명에 대한 가장 큰 위협이다. 따라서 의료인에게 전쟁방지를 위한 노력은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 우리는 평화에 대한 의미 있는 전진을 이루어 낸 이번 선언을 적극 지지하며 선언에 담긴 여러 사항의 성공을 기원한다.

 

한반도는 해방 이후 외세에 의해 만들어진 분단 상황에서 벗어나지 못했고 한국전쟁으로부터 종전선언 없이 군사적 긴장과 분쟁 갈등상황이 지속되어왔다. 한반도의 평화를 정착시키려는 노력이 있었으나 주변 강대국의 이해관계와 전쟁을 부추기는 반평화 세력의 방해로 그 결실을 보는 것이 어려웠다. 이번 선언은 한반도 내의 평화를 추구하려는 노력이며 남과 북이 스스로 서로의 반목과 갈등을 걷어내고 함께 평화로운 미래를 영위하자는 첫걸음을 내디딘 의미 있는 합의이다. 또한, 한반도 비핵화 선언으로 핵 공포의 위협으로부터 의미 있는 전진을 이루어내었다.

 

1. 세상이 아프면 의사도 아파야 한다는 기치를 내세운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는 그동안 남북의 갈등으로 전쟁 위험에 신음하던 민족의 아픔을 온몸으로 함께 겪으려는 노력을 기울여왔다. 북의 재난 상황에 대응하여 북에 대한 인도적 의료지원에 누구보다도 가장 먼저 나섰으며 지금까지 지원 활동을 지속해오고 있다. 또한, 아프가니스탄 전쟁반대, 이라크전쟁반대 운동을 벌여왔고 한반도 평화를 위해서도 사드 배치, 핵무장 등 긴장 강화에 반대해 지속적인 반전 평화운동을 해왔다. 우리는 판문점 선언을 지지하며, 이번 선언이 성실히 이행되어 한반도 평화가 실질적으로 이루어지지를 바란다. 우리는 한반도 평화 정착이 분단으로 인한 고통의 가장 강력한 치유책이라 믿는다. 판문점 선언은 그 치유의 출발점이 되어야 한다.

 

2. 한반도에서의 긴장 고조와 군사적 대결을 조장하는 행태는 이제 중단되어야 한다. 이번 판문점 선언에 대해 정치적 이익이나 편협한 근거로 이를 폄훼하고 반대하는 세력들이 있다. 이들은 비선 실세 국정농단의 당사자였던 자들로 국민 앞에 무릎을 꿇고 참회하며 용서를 구하기는커녕 극우 보수 결집이라는 허황된 꿈으로 판문점 선언에 정략적 반대를 일삼고 있다. 여기에 서북청년단 재건, 트럼프에게 북한을 폭격하라고 촉구하는 등의 주장을 한 극우파 인사가 판문점 선언을 비난한다. 이는 국민들의 평화를 위한 염원을 무시하는 행동이며 한반도 긴장 완화를 저해하는 매우 위험한 행동이다. 이러한 한반도의 평화를 원하는 대다수 국민들에 외면받을 극우적 발언과 선동은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 의사는 평화의 수호자여야 하며 결코 전쟁의 선동자여서는 안 된다.

 

3. 판문점 선언의 이행과 평화정착을 위한 행동에 모순적인 군비 확장은 중단되어야 한다. 우리는 이번 판문점 선언 전 사드 배치가 강행되는 것에 매우 놀랐다. 사드는 이미 알다시피 동북아 긴장을 고조시킬 미국의 미사일방어체계 일부다. 사드 배치를 강행하면서 한반도 평화를 주장하는 것은 모순될 뿐 아니라, 한반도평화정책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왜곡시키고 있다. 정부는 판문점 선언을 기점으로 사드 배치를 전면 재검토하고 중단해야 한다. 또한, 지난 10여 년간 차단된 남북 간의 민간교류사업, 의료지원사업을 즉각 허용하여야 한다.

 

우리는 이번 판문점 선언이 끝이 아니라 한반도 평화를 위한 시작이길 바란다.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는 앞으로 한반도평화를 위한 민간교류, 인도주의적 지원, 군축과 탈핵 운동에 더욱더 나설 것이다. <>

 

 

 

 

 

 

2018.05.03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