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성명/논평언론과인의협
성명/논평

 
내용없음 제  목 | [인의협][성명] 검찰과 황우석 박사는 류영준 교수에 대한 반역사적이고 비민주적인 행위를 중단하라!
내용없음 작성자 | 관리자
내용없음 작성일자 | 18-09-11 11:02
내용없음 조회수 | 231  
   3._[인의협][성명]검찰과_황우석_박사는_류영준_교수에_대한_반역사적이고_비민주적인_행위를_중단하라.hwp (34.0K) [3] DATE : 2018-09-11 11:03:00

[성명]

검찰과 황우석 박사는 류영준 교수에 대한

반역사적이고 비민주적인 행위를 중단하라!

 

 

 

류영준 교수는 2005황우석 사태당시 용기 있는 행동을 보여주었다. 황우석 박사를 누구보다 잘 아는 그의 고발은 한국 사회를 바로 잡는데 크게 기여했다. 그런 그가 2016년 다시 한번 용기를 냈다. 2016년 황 박사가 박근혜 정권의 비호 아래 다시 등장하고 줄기세포와 관련된 사안이 제대로 된 절차를 거치지 않고 진행되는 것에 대해 양심적 지식인으로서 우려를 표한 것이다. 결국 박근혜-최순실의 국정농단 속 줄기세포와 관련된 여러 정황이 밝혀지며 그의 우려는 기우가 아님이 입증되었다.

 

그러나, 황 박사는 언론에 보도된 류 교수의 발언 중 일부(CBS 김현정 뉴스쇼 발언(2016. 11. 21) 머니투데이 인터뷰(2016. 12. 1) 박근혜-최순실 의료 게이트 토론회 발언(2016. 12. 7))를 문제 삼아 명예훼손으로 고소하였고, 이를 받아 안은 검찰은 류 교수를 기소한 데 이어 831일 징역 1년을 구형했다.

우리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는 황우석 박사와 검찰이 증거로 삼은 박근혜-최순실 의료 게이트 토론회의 주최자로서, 지식인의 사회적 책무와 언론의 자유를 무시하는 황우석 박사와 검찰의 반역사적이고 비민주적인 조치에 심각한 우려를 표하는 바이다.

 

황 박사가 문제 삼은 그리고 검찰이 기소 증거로 삼은 류 교수의 발언은 황 박사를 포함한 줄기세포와 관련된 의과학계가 핵심 권력층과 유착되어 있다는 사실과 그 문제점을 지적한 대목이었다. 류 교수가 발언의 근거로 삼은 황 박사가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64월 청와대 비서관이 주재한 회의에 참석한 것, 비동결 난자에 대한 규제 완화를 요청했던 것, 실제 그해 6월 정부에서 차병원에 비동결 난자 사용을 조건부로 승인한 것 등은 방송을 통해 보도된 사실이다. 심지어 박근혜-최순실과 차병원의 유착은 물론, RNL 바이오와 같은 줄기세포 업체로부터 오랫동안 공짜/불법 줄기세포 치료를 받아왔다는 사실이 폭로된 후였다. 류영준 교수는 이러한 사실에 근거하여 합당한 의견을 표명했을 뿐이다.

사실, 황우석 박사의 비이성적 행보에 문제의식을 느낀 것은 결코 류영준 교수만이 아니었다. 마땅한 자격도 없이 청와대 비서관이 주재하는 회의에 등장하여 줄기세포 관련 규제 완화를 요구하는 황 박사의 모습에 생명의료윤리 전문가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 류영준 교수의 행동은 생명의료윤리계의 이러한 우려를 대표한 것에 불과했다. 따라서 황 박사가 자신의 신중하지 못한 행동을 반성하기는커녕 류영준 박사에 대해 명예훼손을 제기한 것은 반역사적 행위이며 2005황우석 사태이후 어렵게 다져온 한국의 생명의료윤리에 대한 명예훼손이다.

 

더 황당한 것은 황우석 박사의 고소를 적극적으로 받아 안아 류영준 교수를 기소하고 그것도 모자라 징역 1년이라는 구형을 내린 검찰이다. 검찰이 조금이나마 역사 인식이 있다면 아니 최소한의 이성적 사고를 했다면, 당연히 불기소처분을 내렸어야 했다. 공적 발언을 이유로 기소하여 학자의 입에 재갈을 물리는 것은 독재정권에서나 가능한 일이다. 더욱이 촛불로 세워진 이 정권하에서, 검찰이 공익을 위해 용기를 낸 양심적 학자를 보호하지는 못할망정 특정 집단의 이익을 위해 만용을 부린 비양심적 학자를 위해 앞장선다는 것은 반역사적 행위이며 박근혜-최순실의 국정농단을 물리친 한국 민주주의에 대한 명예훼손이다.

다음 달 101심 선고 공판이 예정돼 있다. 황우석 박사는 양심이 있다면 자신이 한국 사회에 끼친 과오를 반성하며 고소를 취소하기 바란다. 검찰 역시 상식이 있다면 지금이라도 기소와 구형을 철회하길 바란다. 만약 황 박사와 검찰이 기어코 류영준 교수에 대한 재판을 강행한다면, 부디 재판부만이라도 양심과 상식에 따른 올바른 판결을 내려 역사적 오점을 남기지 않길 바란다.

 

 

2018911

 

인의협로고.png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