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성명/논평언론과인의협
언론과인의협
 
내용없음 제  목 | [인의협][정형준] 코오롱 '인보사 안전' 100% 장담, 모순적 해명 논란만 키웠다
내용없음 작성자 | 관리자
내용없음 작성일자 | 19-08-12 19:08
내용없음 조회수 | 118  
   http://www.insightkorea.co.kr//news/articleView.html?idxno=50262 [62]

코오롱.jpg


'인보사 성분 변경 사태'의 핵심 성분이자 종양 유발 가능성이 있는 ‘신장세포’가 방사선 처리에도 사멸하지 않는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인보사의 안전성 논란이 커지고 있다.<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강민경 기자] 종양유발 가능성이 있는 ‘신장세포’가 사용된 것이 뒤늦게 확인돼 지난 5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품목·시판 허가 취소 판정을 받은 코오롱생명과학의 골관절염 유전자치료제 ‘인보사케이주(인보사)’의 안전성 논란이 커지고 있다.

최근 코오롱과 식약처의 법정 공방에서 인보사 안전성에 대한 새로운 주장이 제기되면서 업계 안팎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번 논란의 핵심은 ‘신장세포의 사멸 여부’로, 그간 코오롱이 주장해온 ‘약품의 성분은 바뀌었지만, 안전성은 완벽하다’는 해명에 대한 의혹이 불거지고 있기 때문이다.

식약처는 지난달 26일 법정에서 “신장세포가 사용된 인보사 2액에 방사선을 처리한 이후에도 신장세포가 모두 사멸하지는 않는다는 사실이 최근 검찰 조사에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인보사 사태 발생 이후 “방사선 처리를 했기 때문에 신장세포가 모두 사멸돼 종양유발 가능성은 없다”며 인보사의 안전성을 줄곧 장담해 온 코오롱의 주장과 완전 배치되는 것이다.

* 기사전문은 링크를 통해 확인 가능합니다.


공유하기